환상적인 기교, 숨길 수 없는 격렬한 본능,광기 어린 자유 - 뉴욕 타임즈

한국인 최초  빌보드 클래식 종합 차트 1위! 

                      아이튠즈 클래식 차트 1위                 

한국인 최초, 역사상 최초 데뷔앨범 빌보드 클래식 종합 차트 1위! 

              

피아니스트 임현정은 EMI에서 베토벤 소나타 전곡을 발매하면서 뉴욕 타임즈, BBC 뮤직, 텔레 그라프 등을 통해 전 세계에서 숨막히는 연주로 호평을 받아오며 음악계에 혜성같이 등장한 천재 피아니스트이다. 그녀는 3살에 음악을 배우기 시작하여, 12살에 자의로 프랑스 유학길에 올라 프랑스 콤피엔느 음악원에 입학한 어린 소녀는 5달 만에 1등으로 졸업하고 연이어 루앙 국립 음악원에서 15살의 나이 로 최연소 및 조기 졸업하는 기염을 토했다. 그 후, 세계에서 가장 오래 되고 라벨, 드뷔시가 졸업한 명문 파리 고등 국립 음악원에 최연소로 입학 하여 앙리 바르다를 사사, 최우수 졸업자가 되었다. 

임현정은 2010년 8월, 베토벤 소나타 전곡 연주라는 놀라운 결심을 한 후, 프랑스 파리에서 8일 연속 공연을 완성하였다. 그녀의 실력을 알아본 EMI클래식은 임현정을 전격 스카우트 했고 10년 만에 EMI클래식과 계약한 한국인 아티스트가 되었다. 1년 후, 임현정은 EMI클래식에서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전곡을 녹음, 발매하였는데 이를 통해 베토벤 소나타 전곡을 녹음한 최연소 연주자 및 한국인 최초로 인터내셔널 발매를 한 연주자가 되었다. 이 앨범으로 임현정은 2012년에 한국인 최초는 물론, 역사상 최초 데뷔앨범 빌보드 클래식 종합 차트 1위를 차지하였고 아이튠즈 클래식 차트 1위까지 차지하며 전무후무한 타이틀을 기록하였다. 

 

그는 전곡 녹음을 앞두고 베토벤의 편지 3천 페이지를 읽고 연구하였고 관련 서적을 탐독하였다.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에 대한 자신의 작품 해설을 음반에 수록하고 본인이 직접 프로듀싱을 하는 등 그녀의 접근법은 보다 감성적이고, 인간적인 측면에서의 베토벤을 다루었다. 이 앨범은 2016년 “4 Famous Piano Sonatas”라는 타이틀로 워너 클래식을 통해 편집 음반으로 발매되었다. 또한, 2014년 2월 라벨&스크리아빈(워너 클래식) 앨범을 발매하여 큰 호평을 받았다.

 

임현정은 런던의 로얄 스코틀랜드 국립 오케스트라와 협연하여 로얄 알버트홀 데뷔 하였으며, 로얄 리버풀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뮌헨 심포니, 시애틀 심포니 오케트스라, 필라델피아 챔버 오케스트라뿐만 아니라, 취리히 챔버 오케스트라와 아시아투어, 함부르크 NDR심포니 오케스트라 와 남미 투어를 가졌으며 많은 나라에서 마스터 클래스도 진행하였다. 임현정은 Annecy 클래식 페스티벌, 메클렌부르크에 초청받아 리사이틀 공연을 하였고, 시카고 베토벤 페스티벌과 길모어 키보드 페스티벌 등 전세계의 연주무대에 초청받았다. 

 

임현정은 유럽 뿐 아니라, 일본에서도 큰 환호를 받으며 도쿄 아사히 홀에서 베토벤 소나타 전집을 8회 공연 함으로써 “하늘이 내린 재능”, “불가능에 가까웠던 연주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찬사를 받았다. 그 외 일본 선토리홀에서 도쿄 교향악단과 협연, 발렌시아 교향악단과 협연, 독일 필하모니 에센, 오사카 심포니홀, 릴 페스티벌, 베른 카지노슈타트에서 독주, 그리고 모스크바 라디오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취리히의 톤할레에서 협연, 런던의 위그모어 홀, 제네바의 빅토리아홀, 밀라노의 살라 베르디, 바젤의 스타드트카지노와 멍통 페스티벌, 브장 송의 Grand Kursaal에서 공연 하는 등 폭넓고 왕성한 음악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듣는 이로 하여금 마치 난생 처음 음악이라는 것을 접하는

사람의 마음으로 감상하게 하는 힘이 있는 음악!

– The Telegraph

방송으로는 KBS ‘글로벌 성공시대’, MBC ‘문화사색-아트다큐 후아유’, SBS ’컬처클럽’, ‘문화 가중계’, 국회방송 ‘슈퍼코리안, 세계를 바꾸다.’ 등을 통해 음악적 메시지를 전달했으며 국내에서는 2013년, 2015년, 2017년, 2019, 2021년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성공적인 리사이틀을 가져 음악의 본질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하였다. 2016년에는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출판사로 알려져있고 프랑스뿐 아니라 국제적으로도 상당한 지명도를 지닌 출판사 ‘알방 미셸(AlbinMichel)’에서 음악과 영성에 관한 에세이 ‘침묵의 소리 (Le Son du Silence)’를 출간하여 전세계적으로 많은 주목을 받아 북 컨퍼런스, 북콘서트, 강 의 등 연계활동을 활발히 하였다. 국내에서는 청미래를 통해 ‘침묵의 소리’가 발간되었다. 

2020년에는 두번째 저서 "당신에게 베토벤을 선물합니다'를 출간하였고 한겨레에서 "임현정의 클래식 산책"의 연재컬럼 작가로서 활동하였다.

 

또한 “클래식 음악? 아니면 머리카락이 쭈삣 서는 음악?” 이라는 주제로 스위스의 초, 중, 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수많은 열정적인 투어를 진행, 스위스 “천재씨앗” 재단의 명예회장 임명, 스위스 인종차별 금지운동주간의 대모임명, 유럽주간의 대모 임명, 그리고 그녀의 사회적 활동을 인정하여 2018년 스위스 뉴샤텔 국제문화상을 수상하였다. 2017년에는 스위스 최고 신문사인 ‘르 템프(Le Temps)’에 ‘스위스를 움직이는 100인’안에 선정되었다. 지난 2년동안 그녀는 국내 전국 곳곳의 예술고등학교를 방문하며 재능기부 렉쳐콘서트와 마스터클래스를 진행하며 후학양성에 뜨거운 열정을 보여주고 있다. 현재 프랑스 방송국 채널 3번에서 그녀의 삶을 다룬 다큐멘터리 “침묵의 소리”를 3년동안 촬영하였으며, 채널 France3 와 TV5 Monde에서 방영 될 예정이다.